상단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Home / 언론에 보도된 코로나 전사 간호사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인쇄
언론에 보도된 '코로나 전사' 간호사들 (27)
[편집국] 편집부   news@koreanurse.or.kr     기사입력 2020-07-08 오전 09:46:54

[영남일보]코로나 최전선에서 함께 한 모녀 간호사

“나의 영웅 어머니와 함께 일한 잊지 못할 경험”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의 모녀 간호사 전현례, 김수연 씨가 영남일보의 기획시리즈 ‘코로나 극복 힘 보탠 시민영웅’ 편에 소개돼 7월 10일 신문 7면에 실렸다.

엄마 전현례(56) 간호사와 딸 김수연(27) 간호사는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으로 지정된 대구동산병원에서 폭풍 같은 시기를 함께 버텨왔고 긴 터널을 지나 오늘을 맞았다.

3년차인 김수연 간호사는 2월 21일부터 대구동산병원 재개원(6월 15일) 이후까지, 33년차인 전현례 간호사는 2월 22일부터 3월 20일까지 코로나 최전선에서 근무했다.

두 모녀는 당시 상황을 “그야말로 전쟁터였고 두려움 그 자체였다”고 회상했다. 구급차 수십대가 병원을 드나들고 모든 병동은 아비규환이었다. 3년차 는 물론 30년 경력의 고참인 어머니도 처음 맞는 광경이었다.

마스크 고무밴드가 피부에 쓸려 생기게 된 흉터는 지금도 남아 있다. 사망자 시신을 처리하는 일도 간호사가 맡았다. 오랫동안 집에도 가지 못했다. ‘우리가 아프면 안 된다’는 생각에 잘 때도 마스크를 꼈다.

모녀는 “정말 열악한 상황이었지만 ‘(간호를) 하기 싫다’ 같은 감정은 생기지 않았다”고 말했다. 극한의 상황 속에서 모녀 사이는 더 애틋해졌고 서로가 지치지 않도록 힘을 불어넣었다.

전현례 간호사는 “딸이 마냥 아이로 보여 걱정도 되고 딱했다. 볼 때마다 조심하라고 당부했다”고 했다.

김수연 간호사는 “내 어린시절 영웅이었던 어머니와 함께 간호사로서 다시 겪지 못할 일을 함께 한 잊지 못할 경험이 됐다”고 했다.

 

[중부일보] ‘한여름 방호복 전사’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간호사들

중부일보는 ‘코로나 전쟁’ 승리를 위해 한여름에도 방호복을 입고 사투를 벌이고 있는 간호사들을 비롯한 의료진의 모습을 7월 7일 신문 22면에 특집으로 보도했다.

수원시 장안구에 위치한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겉으론 조용한 모습이지만 코로나19 환자들이 있는 병동은 전쟁터를 방불케 한다. 병동을 관리하는 간호사들이 고군분투하고 있다.

5층 병동 간호사들은 카자흐스탄어로 ‘체온은 몇 도입니까’ 등 간단한 질문을 만드는 데 열중했다. 카자흐스탄 국적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입원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5층 병동 데스크에는 코로나19 환자들이 입원하고 있는 격리병실을 비추는 모니터가 설치돼 있다. 환자들은 병실 안에만 있어야 하기 때문에 외로움과의 싸움을 견뎌내야만 한다. 데스크에 상주하는 간호사들의 역할이 중요할 수밖에 없다.

김선희 간호사는 “모니터를 통해 환자들을 관찰하고, 문제가 있을 경우 방호복을 입고 들어가 대처한다”며 “하루에 2~3번은 기본적으로 환자의 상태 보기 위해 병실에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어려움이 있지만 환자들이 웃으면서 퇴원할 때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국제성모병원] ‘마스크 열심히 쓸게요’ 학생들 손편지 응원

“저희가 코로나19를 위해 할 수 있는 게 많지 않지만, 할 수 있는 마스크 쓰기·손씻기·거리두기는 정말 열심히 실천할게요.”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병원장 김현수 신부)에 의료진을 격려하기 위한 ‘응원상자’가 도착했다.

응원상자는 인천 서곶중학교(교장 강헌석) 1학년 학생들이 보내왔다. 상자 안에는 꾹꾹 눌러 쓴 손편지와 초콜릿, 과자 등 간식꾸러미가 담겨 있었다.

편지에는 ‘마스크, 손씻기, 거리두기 열심히 할게요. 힘내세요’ ‘모든 분들 응원 할게요’ ‘우리 모두의 영웅이십니다’ 등 의료진을 응원하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코로나일구(19), 거리두기 등으로 n행시를 지어 격려의 마음을 표현한 엽서도 있었다.

배선미 서곶중 1학년 담임교사는 “코로나19로 고생하는 의료진에게 감사의 마음과 응원을 보내드리고자 작은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우리 학생들의 예쁜 마음이 담긴 엽서를 보고 더욱 힘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혜전 감염관리실 팀장은 “학생들이 직접 쓴 편지와 응원으로 잠시나마 미소 지을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성모병원에는 의료진을 격려하기 위해 인천 서구청,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인천상수도사업본부 서부수도사업소, 네스트호텔 등 유관기관 및 단체·개인의 격려물품이 답지하고 있다.

  • 보험심사간호사회
  • 한국웃음임상학회
  • 박문각 신희원
  • 스마트널스
간호사신문
대한간호협회 서울시 중구 동호로 314 우)04615TEL : (02)2260-2571
등록번호 : 서울아00844등록일자 : 2009년 4월 22일발행일자 : 2000년 10월 4일발행·편집인 : 탁영란  청소년보호책임자 : 탁영란
Copyright(c) 2016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koreanursing.or.kr for more information